워싱턴 지역의 유일한 한인부동산 포탈사이트 입니다.

  • Phone Number
  • +1 703 641 4989
  • Fairfax Office
  • 2751 Prosperity Ave. #580

올해 세금보고 빨리 할수록 유리하다.

등록: 자이언트부동산   (02/10/20)    조회:450

Photo Credit: pickupimage.com

지난달 27일부터 2019년도 소득분에 대한 세금보고가 시작된 지 2주차에 접어들면서 많은 납세자들의 관심은 세금보고 시기에 모아지고 있다. 가급적 세금보고는 조기 접수가 보다 더 유리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공인회계사(CPA)들에 따르면 세금환급금을 기대하고 있는 납세자라면 당연히 조기 세금보고를 해야 하는 게 유리하다.

올해 세금보고 납세자의 70% 정도가 세금환급금을 기대하고 있는데 세금보고를 조기에 하면 그만큼 연방 국세청(IRS)의 세금환급금 지급도 빨라 질 수밖에 없다. 

또한 세금환급금을 받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큰 만큼 세금보고를 일찍 하려는 납세자들이 증가할 가능성도 커진다. 세금환급을 생각하면 서둘러야 할 이유가 되는 셈이다.

당장 세금환급금을 쓸 사용처가 없다 하더라도 투자를 하거나 세이빙 어카운트에 넣어 두는 것도 한 방법이다. 세금보고를 하지 않고 있으면 4월까지 정부 금고에 이자 한푼 없이 세금환급금을 보관하는 것보다는 좀더 유리하다.

조기 세금보고를 하게 되면 신분도용 사기 피해를 줄일 수 있다.

IRS에 따르면 동일한 사회보장번호(SSN)로 이미 세금보고가 됐다는 이유로 전자세금보고 서류를 거절하는 사례가 매년 늘고 있다. 신분도용 사기 때문이다. 동일한 사회보장번호로 작성된 세금보고 서류에 대한 IRS의 조사가 실시되겠지만 조사 결과에 따른 세금환급금 지급까지는 긴 시간과 고통스런 절차들을 겪어야 한다.

조기 세금보고를 하면 이 같은 신분도용의 희생이 될 가능성을 낮출 수 있어 유리하다는 것이다.

조기 세금보고를 하게 되면 공인회계사들과 같은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이점이 있다.

한인 공인회계사들에 따르면 세금보고 대행 의뢰가 집중적으로 몰리는 시기는 대개 3월이라는 게 정설이다. 4월로 넘기면 납세자들의 불안감이 있기 때문에 3월을 넘기지 않으려는 심리가 작용하기 때문이다. 

4월 15일 마감일로 다가가면서 납세자들의 대행 의뢰 서류가 폭주하면 그만큼 시간을 갖고 검토할 여유가 줄어드는 것을 감안하면 상대적으로 덜 몰리는 2월에 전문가들의 도움을 충분히 받으며 세금보고를 하는 게 유리하다.

그렇다고 모든 납세자들에게 조기 세금보고가 유리한 것만은 아니다.

투자 포트폴리오가 다양하다거나 한국 등 타국의 재산을 처분해 수입이 발생했다면 추가 증빙 서류들이 구비되어야 세금보고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특히 파트너십 투자인 경우 3월 중순이 되어야 투자자들에게 수입 증빙 자료가 발행돼 조기 세금보고를 할 수 없는 경우에 해당된다.

또한 세금을 더 내야 하는 납세자라면 추가 납세액을 확보한 뒤 세금보고를 해야 추가 페널티를 피할 수 있다.

안병찬 공인회계사는 “세금환급금을 받는 납세자나 학자금 대출이나 소득 보고를 해야 하는 납세자들과 신분도용 방지를 위해서는 조기 세금보고가 유리하다”며 “그렇다고 서두르다 보면 첨부해야 할 서류를 빠트리는 우를 범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Yun Jeong Heo 부동산
Yun Jeong Heo (허윤정)
Realtor / Realtor
Licensed in VA
Direct: 571-334-5301


$ 274,500

Baltimore, MD

방: 3 | 욕실: 3.1
$ 3,500

Sterling, VA

방: 4 | 욕실: 4.1
$ 431,990

Hanover, MD

방: 3 | 욕실: 2.2
$ 589,000

Ellicott city, MD

방: 4 | 욕실: 3.0
제목 등록일자 조회
미 기업들 코로나19에 내년까지 재택근무 연장 08/04 74
메릴랜드 주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 안내 07/31 76
무인 전기 셔틀 미니버스, 페어팩스에서 시범 운행 07/30 69
북버지니아 코로나19 감염자 다시 급증 07/29 77
맥도널드, 8월 부터 마스크 의무화 07/27 61
뉴욕·뉴저지·코네티컷, 방문시 2주격리, 위반시 벌금 부과 07/24 88
버지니아 코로나 19 감염자 급증 하루 1,000명대 07/21 93
코로나 시대 RV가 뜬다 07/07 120
저소득층 대학생에 1,200달러 지급 07/02 110
워싱턴지역 코로나19 확산세 둔화됐다 07/01 111
뉴욕 방문시 2주간 ‘의무격리’해야 06/26 137
긴급 보이스피싱 주의 안내 06/17 168
북버지니아 지역 감염자 4월 이후 최저 06/16 181
재택근무 복귀 후 사무실환경 혁신적인 변화 05/13 231
페어팩스 카운티 코로나 19 확진자 55%가 라티노 05/07 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