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Credit: pickupimage.com

전문가와 의견을 나누면서 부동산투자 안목을 키워나가자

전문가와 의견을 나누면서 부동산투자 안목을 키워나가자  압류가 많이 가셨다고 하지만 일부 지역에서 이어지는 압류과정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지역 주택가격 상승에 발목을 잡는 형국이다.  뉴욕주가 대표적인 지역으로 한인들이 많이 사는 곳이라서 주목된다.  이 지역은 정확하게 말해 압류가 진행되는 시간이 무려 1072일이나 되고 있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 집처분에 지지부진하게 되는데다 주변의 집값도 영향을 미쳐 모처럼 맞이하고 있는 주택시장 활기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뉴욕과 인근인 뉴저지 역시 상황은 비슷, 931일이 걸리는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압류가 극심했던 지역인 플로리다주의 경우엔 858일로 오히려 이곳 보다는 덜 한 실정이다.  전국적으로 압류과정이 끝나 집이 완전히 렌더의 손에 넘아가는 평균 기간은 382일 것을 감안하면 이들 지역의 압류과정은 그야말로 지지부진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3분기 전국 압류과정 기일 평균은 336일로 나타나 1년 미만이라는 인식이 팽배했었으나 이들 지역에서 압류기간을 빨리 정리 못하면서 평균 시간을 늘리는 것이다.  사실 압류가 완전히 끝나지는 않았으며, 여전히 이 압류 사태는 진행형으로 이어졌다.  전문가들로서는 압류가 완전히 해소되기 위해선 오는 2015년까지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추정한다.  압류과정은 짧을 수록 모두에 좋은 것이라고 인식돼왔다. 빠른 시간내에 모기지 부실 구좌가 정리돼 렌더도 자금회전을 빨리하고 주인도 부담을 빨리 덜며, 시장도 부실주택 해소가 빨리돼야 좋은 것이라는 말이다.  주택경기기 붕괴됐던 2007년 말의 경우만 해도 이 기간은 단 140일이면 끝나는 것이었다.  그러니 최근의 이같은 기간은 말 그대로 늘어질대로 늘어진 기간이다.  뉴욕, 뉴저지 주의 경우에 이처럼 길어진 압류기간은 그 지역의 주택시장 회복에 전혀 도움이 될 것이 없다.  애초 집소유자를 위해 주정부가 법으로 법원의 처리 과정을 거치도록 했던 지역일수록 이같은 기간이 길어져 오히려 주택시장 회복에 걸림돌이 되는 것이다.  모든 것이 장단점이 있지만 주택시장에서 압류와 관련해 법원의 판정을 받도록 한 주는 이처럼 시장회복이 더 늦어져 주민들에 오히려 불리한 상황이 되고 있다.  법원의 판정을 받다 보니 이들 주에서는 이제서야 압류가 가장 최고조에 달하는 시기가 된 것이다.  메릴랜드주와 버지니아주의 상황만 봐도 그같은 장단점이 확연히 드러난다. 버지니아주는 법원 판정 없이도 압류를 진행할 수 있어 시장회복이 빠르고 집값도 많이 올랐다  그러나 메릴랜드주는 법원 판정이 있어야 하기에 늦고, 그러다 보니 집값 수준이 버지니아 보다 낮은 수준이다.  집값은 소비성향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작용을 한다. 집값이 오르면 소비성향이 늘어날 수 밖에 없다. 집값 오른 만큼 더 벌었다는 생각을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뒤집어 보면 어차피 압류는 지나가게 돼 있어 앞서 지나간 지역은 뒤에선 지역의 모델이 될 수 있다.  다시말하면 버지니아주 상황은 이웃한 메릴랜드주의 본보기가 될 수 있다는 말이다.  양쪽은 서로 보완되는 지역이다. 때문에 버지니아에서 이뤄지는 상황은 꼭 같지는 않지만 메릴랜드에서 순차적으로 이뤄질 수 있는 상황이다.  같은 생활권역이기에 주택가격은 어차피 비슷해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지금 낮다고 해서 이후에도 그대로 벌어져 있지는 않을 것이다. 이런 점을 워싱턴 메트로 지역은 눈여겨 봐야 겠다. 상업용부동산도 워싱톤 인근지역은 쓸만한 물건은 많지않는데 투자자의 관심은 어느때보다 높다 일부 한인 투자자들은 현실을 무시하고 여전히 싸고 좋은 지역을 고집하고 있으니 중개업자의 한사람으로 답답한 심정이다 정말 사고자하는 물건을 발견하면 그물건을 살수있는 능력을 사고자하는 의향서와 함께 셀러에게 보여줘야 렌트등 구체적 정보를 셀러가 보내준다는 점을 유의하기를 바란다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괜찮은 사업체와 투자물건은 여전히 많은데 고객의 눈높이를 맞추는데 깊은 자괴감마저 든다 평상시에 전문가의 충언을 듣으면서 물건을 보는 안목을 넓혀나가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일이다  압류가 많이 가셨다고 하지만 일부 지역에서 이어지는 압류과정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지역 주택가격 상승에 발목을 잡는 형국이다.  뉴욕주가 대표적인 지역으로 한인들이 많이 사는 곳이라서 주목된다.  이 지역은 정확하게 말해 압류가 진행되는 시간이 무려 1072일이나 되고 있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 집처분에 지지부진하게 되는데다 주변의 집값도 영향을 미쳐 모처럼 맞이하고 있는 주택시장 활기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뉴욕과 인근인 뉴저지 역시 상황은 비슷, 931일이 걸리는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압류가 극심했던 지역인 플로리다주의 경우엔 858일로 오히려 이곳 보다는 덜 한 실정이다.  전국적으로 압류과정이 끝나 집이 완전히 렌더의 손에 넘아가는 평균 기간은 382일 것을 감안하면 이들 지역의 압류과정은 그야말로 지지부진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3분기 전국 압류과정 기일 평균은 336일로 나타나 1년 미만이라는 인식이 팽배했었으나 이들 지역에서 압류기간을 빨리 정리 못하면서 평균 시간을 늘리는 것이다.  사실 압류가 완전히 끝나지는 않았으며, 여전히 이 압류 사태는 진행형으로 이어졌다.  전문가들로서는 압류가 완전히 해소되기 위해선 오는 2015년까지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추정한다.  압류과정은 짧을 수록 모두에 좋은 것이라고 인식돼왔다. 빠른 시간내에 모기지 부실 구좌가 정리돼 렌더도 자금회전을 빨리하고 주인도 부담을 빨리 덜며, 시장도 부실주택 해소가 빨리돼야 좋은 것이라는 말이다.  주택경기기 붕괴됐던 2007년 말의 경우만 해도 이 기간은 단 140일이면 끝나는 것이었다.  그러니 최근의 이같은 기간은 말 그대로 늘어질대로 늘어진 기간이다.  뉴욕, 뉴저지 주의 경우에 이처럼 길어진 압류기간은 그 지역의 주택시장 회복에 전혀 도움이 될 것이 없다.  애초 집소유자를 위해 주정부가 법으로 법원의 처리 과정을 거치도록 했던 지역일수록 이같은 기간이 길어져 오히려 주택시장 회복에 걸림돌이 되는 것이다.  모든 것이 장단점이 있지만 주택시장에서 압류와 관련해 법원의 판정을 받도록 한 주는 이처럼 시장회복이 더 늦어져 주민들에 오히려 불리한 상황이 되고 있다.  법원의 판정을 받다 보니 이들 주에서는 이제서야 압류가 가장 최고조에 달하는 시기가 된 것이다.  메릴랜드주와 버지니아주의 상황만 봐도 그같은 장단점이 확연히 드러난다. 버지니아주는 법원 판정 없이도 압류를 진행할 수 있어 시장회복이 빠르고 집값도 많이 올랐다  그러나 메릴랜드주는 법원 판정이 있어야 하기에 늦고, 그러다 보니 집값 수준이 버지니아 보다 낮은 수준이다.  집값은 소비성향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작용을 한다. 집값이 오르면 소비성향이 늘어날 수 밖에 없다. 집값 오른 만큼 더 벌었다는 생각을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뒤집어 보면 어차피 압류는 지나가게 돼 있어 앞서 지나간 지역은 뒤에선 지역의 모델이 될 수 있다.  다시말하면 버지니아주 상황은 이웃한 메릴랜드주의 본보기가 될 수 있다는 말이다.  양쪽은 서로 보완되는 지역이다. 때문에 버지니아에서 이뤄지는 상황은 꼭 같지는 않지만 메릴랜드에서 순차적으로 이뤄질 수 있는 상황이다.  같은 생활권역이기에 주택가격은 어차피 비슷해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지금 낮다고 해서 이후에도 그대로 벌어져 있지는 않을 것이다. 이런 점을 워싱턴 메트로 지역은 눈여겨 봐야 겠다. 상업용부동산도 워싱톤 인근지역은 쓸만한 물건은 많지않는데 투자자의 관심은 어느때보다 높다 일부 한인 투자자들은 현실을 무시하고 여전히 싸고 좋은 지역을 고집하고 있으니 중개업자의 한사람으로 답답한 심정이다 정말 사고자하는 물건을 발견하면 그물건을 살수있는 능력을 사고자하는 의향서와 함께 셀러에게 보여줘야 렌트등 구체적 정보를 셀러가 보내준다는 점을 유의하기를 바란다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괜찮은 사업체와 투자물건은 여전히 많은데 고객의 눈높이를 맞추는데 깊은 자괴감마저 든다 나는 어떤 상황에 놓여있는지 전문가의 조언이 절실히 요구된다 혼자서 고민말고---- --

제목 등록일자 조회
기프트와 유산, 무엇이 좋을까 10/22 13
은퇴지 집들을 찾아서 10/08 91
다시 돌아오고 있는 투자자들 09/11 231
9월 앞둔 부동산 시장 08/27 321
코로나로 달라진 부동산 매매 08/13 391
현재의 부동산 시장 07/30 527
하반기 부동산 시장 07/16 628
돈, 어디로 가야 하나? 06/18 802
커머셜 부동산 시장 06/04 972
투자용 부동산 구입의 타이밍 05/21 1,064
컨틴전시가 없는 오퍼의 보완점 05/07 1,461
1031 익스체인지 04/25 1,879
팬데믹 시대의 비즈니스들 04/09 1,819
크레이지 마켓에서 부동산을 구매할 때 03/26 1,931
인플레이션과 부동산 03/12 2,0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