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Credit: pickupimage.com

미 코로나 영향, 주택 공급 부족량 380만채

프레디맥은 지난해 말 현재 단독주택 공급 부족량이 380만채로 지난 2018년의 250만채보다 53%나 증가했다면서 이같은 수급 차질이 주택가격 상승을 부추기고 있다고 최근 분석했다.

프레디맥은 통상 경기 침체기에는 주택 수요가 주는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후에는 재택근무 확대로 주택 수요가 오히려 늘어났다면서 여기에 코로나19로 인한 공급망 교란도 공급 부족을 불러온 이유라고 분석했다.

프레디맥은 특히 최초 주택구매자들이 주로 찾는 규모의 주택 공급이 매우 부족한 상태라면서 주택 부족이 미국의 경제 성장에도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미국 주택 착공 건수는 99만1천채로 2007년 이후 가장 많았으나 장기적인 수요를 충족시키려면 110만∼120만채 정도는 돼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르면 1월에 거래된 기존주택 중위가격은 1년 전보다 14.1% 오른 30만3천900달러로, 1월 매매가로는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 2월에도 1년 전보다 15.8% 오른 31만3천달러로 집계됐다.

제목 등록일자 조회
코로나19이후 재택근무 확산, 미 경제 생산성 5% 향상 04/26 296
미국의 신규 주택 판매(New Home Sale) 04/23 399
미국 주택시장 공급 물량 400만 채 부족 04/18 416
모기지 유예 프로그램 으로 최장 1년간 연장가능 04/12 496
미 부동산 회사 비트코인으로 임대료 받는다. 04/07 531
모기지 이자율 상승으로 주택 구입 부담 가중 04/06 506
미 주택 시장 상승... 건설 부문 고용도 가파른 상승 04/04 505
15년만에 최고치... 미 주택시장가격지수 가파른 오름세 03/30 574
부동산 임대 시장 2달 연속 상승세 03/26 561
미 주택 가격 상승에 부동산 에이전트 매력도 급증 03/22 608
미국 태양광 전력 비중 2030년까지 20% 전망 03/17 657
미국 국채, 6개월만에 최대폭 증가 03/15 705
매물 검색부터 구입까지 모두 온라인으로 03/05 683
뉴욕증시 주요 지수 미국 국채금리 급등 여파로 큰 폭 하락 02/26 836
국채금리 급등에,뉴욕증시 대형 기술주를 중심으로 하락장 02/23 8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