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Credit: pickupimage.com

연준 금리 인하 예상보다 빨리 올 수도...전 골드만 CEO

로이드 블랭크페인 골드만삭스(NYS:GS) 전 최고경영자(CEO)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하가 예상보다 빨리 올 수 있다고 내다봤다.

26일 마켓워치에 따르면 블랭크페인 전 CEO는 상업용 부동산과 경제와 관련한 강연에 나서 "연준이 더 이상 금리를 높게 유지할 필요는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경기 침체가 없는 상황에서 10년 만기 미 국채 금리가 4.6% 부근까지 오른 데 대해 시장이 '과잉 지불'하고 있다고 그는 지적하기도 했다.

블랭크페인은 "인플레이션은 아마도 3% 이내일 것"이라며 "성공적으로 2%대 초반에 도달할 것이라 가정하면 5.5%의 기준금리가 필요하지 않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주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2026년까지 연준의 연간 물가 목표치인 2%를 달성하지 못할 수도 있다며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연준은 기준금리를 22년 만에 최고치인 5.25∼5.5% 수준을 동결하면서도 2024년 금리 인하 전망을 4회에서 2회로 하향 조정해 고금리 장기화 입장을 명확히 한 바 있다.

이에 주식 시장은 위험자산 회피로 반응했고 장기 국채 금리가 급등했다.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아시아 시장에서 전일 4.5683%까지 오르며 연고점을 경신해 2007년 10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장기 국채 금리 상승은 경기 침체 우려를 반영하지만 블랭크페인 전 CEO는 이번 경기 사이클은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통상적으로 장기 국채 금리가 오를 경우 차입 비용이 높아져 기업 채무 불이행과 경제 성장 둔화를 유발하는 경향이 있다.

그는 "미국 10년물 국채금리가 4.6% 부근까지 올랐다는 것은 금리 사이클을 고려할 때 매력적"이라며 "경기 침체가 오진 않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시장이 10년물 미 국채에 지나치게 높은 가격을 지불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목 등록일자 조회
미국 주택 중간값....지도로 보는 지역별 편차 04/01 44
북버지니아 지역의 집 값 거래량 증가 04/01 43
"미국 전반에 영향력 제한적"...볼티모어 교량 붕괴 본 경제전문가 시각 03/26 56
미국 1월 주택가격 전년比 6.0%↑…상승세 가팔라져 03/21 60
주택 불균형에 거론된 해법...금리인하 말고 또 뭐가 필요한가 03/11 147
OECD 명목 주택 가격, 하락세 진정 후 반등 조짐 02/25 179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 "물가 2% 달성 위한 '실질적 성과' 보여" 02/06 229
장단기 미국 기대인플레이션 완화 소비자심리지수 개선 02/03 222
모기지 금리 내려가면서 주택시장 기지개 01/29 244
연준 3월 인하 가능성도 나왔다...'고용 지표에 모든 것이 달렸다' 01/28 290
월가 '트럼프 당선 시나리오' 는? 01/24 215
모기지 금리, 작년 5월 이후 최저 01/20 237
미 연준 이달말 양적긴축 속도조절 논의 가능성 01/17 263
미 최대 은행 JP모건체이스 작년 65조원 사상 최대 실적 01/13 302
지난해 12월 미국의 일자리가 '깜짝' 증가세 01/06 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