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Credit: pickupimage.com

한인은행에 여유 뭉칫돈 몰려, 10만불이상 고액 CD 50억불 육박

한인은행들에 예치된 10만달러 이상의 고액 CD(정기예금)를 집계한 결과 이들의 총 예금고는 50억달러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의 37억달러에 비해 30% 2004년의 23억달러와 비교해서는 무려 2배 이상 급증한 것이다. 연방예금보험공사(FDIC)의 올 3분기 말 자료에 따르면 남가주지역에 본점을 둔 10개 한인은행(한미나라윌셔중앙새한미래유니티태평양커먼웰스퍼스트 스탠다드)의 10만달러 이상 CD 예금고는 43억3388만달러로 집계됐다. 여기에다 북가주와 뉴욕에 본점이 있는 신한뱅크 아메리카우리 아메리카아이비 등 3개 은행의 10만달러 이상 CD도 5억2169만달러로 13개 한인은행의 고액 CD를 합산하면 총 48억5548만달러에 달한다. LA지역 10개은행만 살펴보면 작년 34억4162만달러에서 올해는 43억3388만달러로 26% 증가했으며 2004년 같은 기간의 20억9903만달러에 비해서는 106%나 급증했다. 신한우리아이비 등 3개은행도 작년에 비해 77% 2004년에 비해서는 122% 급증했다. 은행 별로는 한미가 13억9711만달러로 가장 많았고 윌셔와 나라중앙이 각각 7억6695만달러와 7억2690만달러6억6707만달러로 뒤를 이었다. 이처럼 고액 CD가 급증한 것은 각 은행들의 CD 이자율 경쟁이 가장 큰 요인이다. 즉 각 은행들이 자금유치를 위해 앞다퉈 고율의 CD상품을 내놓으면서 유동자금이 은행으로 몰렸다는 분석이다. 여기에다 부동산 경기가 정점에 이르는 등 마땅한 투자용도를 찾지 못한 자금의 유입도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다 보니 한인은행권에는 수백만달러짜리 CD 계좌도 상당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은행관계자는 "고액 CD 고객의 경우 연 6%에 가까운 짭짤한 이자수익에다 일부 은행에서는 가입시 항공권골프용품 등의 선물도 제공해 많은 자금이 몰렸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단기 계약 CD계좌의 경우 투자대기성 자금도 상당수"라며 "이들 자금의 규모를 보면 한인경제력 성장을 실감할 정도"라고 전했다. 김동필 기자

제목 등록일자 조회
세계 외환보유고서 70% 수준이던 달러 비중, 60% 아래로 06/16 35
미국은 주택 공급 부족이 인플레 주도 05/27 51
CNN "인플레이션에 지친 미국인들 테무 소유주 부자로 만드는 중" 05/24 53
EU 포괄적 성격의 인공지능(AI) 규제법 시행 05/21 52
바이든·트럼프, 6월27일 첫 대선 TV토론 05/16 56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 시가총액 2조 달러 진입 05/10 64
스타우드 부동산신탁 CEO, 미국 대선 전 금리인하 촉구 05/10 70
WTI 80달러 하회...국제유가, 급락한 세 개의 이유 05/01 100
엔화 다시 약세로 돌아서며 "미국 물가 경계령" 05/01 86
미국 주택 중간값....지도로 보는 지역별 편차 04/01 174
북버지니아 지역의 집 값 거래량 증가 04/01 186
"미국 전반에 영향력 제한적"...볼티모어 교량 붕괴 본 경제전문가 시각 03/26 177
미국 1월 주택가격 전년比 6.0%↑…상승세 가팔라져 03/21 184
주택 불균형에 거론된 해법...금리인하 말고 또 뭐가 필요한가 03/11 268
OECD 명목 주택 가격, 하락세 진정 후 반등 조짐 02/25 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