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Credit: pickupimage.com

마켓워치 "미 예금 금리, 지금이 고점"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금리 동결로 현금 투자자들이 누리는 현재의 5%대 예금 금리가 고점에 이르렀다고 마켓워치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준은 간밤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5.25~5.50%로 동결하고, 연내 1번의 추가 금리 인상 여지를 남겨뒀다.

전문가들은 역사적으로 연준이 금리 동결 이후 약 7개월 후에 금리를 인하했었다는 점을 상기시키며 어제 연준의 동결 결정은 현재 금리가 고점이라는 점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현재 온라인 양도성예금증서(CD)의 평균 금리는 5.1%로, 전년 동기의 2.6% 대비 크게 상승했다.

즉, 은행 예금 계좌에 현금을 예치한 투자자 입장에서 수익률이 두배 가량 늘어난 셈으로, 이 기간 미국인들의 현금 보유 비중이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개인 투자자협회가 지난달 진행한 설문조사에서도 10명 중 4명 가까이(38%)가 연준이 금리 인상을 시작한 이후 예금 비중을 높였다고 답했다.

레이먼드 제임스의 유제니오 알레만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현금 투자자들에게는 지금의 금리 동결이 고점이라는 의미"라며 "최근 수십 년간 연준은 금리 동결 7개월 후 금리를 인하해왔다"고 설명했다.

스티븐 위에팅 씨티글로벌 자산운용의 최고 투자전략가는 "1960년대 이후 금리 동결과 인하 사이에 대략 7개월의 시차가 발생했었다"며 "이번에도 똑같이 반복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전문가들은 연준 위원들의 금리 전망치를 담은 점도표에서 올해 말 기준금리가 5.6%(중간값)를 기록할 것과 관련해서도 "확실한 금리 인상 신호는 아니다"고 평가했다.

찰스 로트블러트 미국 개인 투자자협회 부회장은 "점도표는 현재 알고 있는 데이터에 기반한 예상치이지, 확실한 금리 인상 신호는 아니다"며 "장기적 금리 결정을 점도표를 기반으로 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알레만 이코노미스트 역시 "점도표는 향후 금리를 예측하는 데 좋은 지표가 아니다"며 "오히려 고유가와 에너지 가격 상승 등이 기대 인플레이션을 상승시키는지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제목 등록일자 조회
미국 주택 중간값....지도로 보는 지역별 편차 04/01 44
북버지니아 지역의 집 값 거래량 증가 04/01 45
"미국 전반에 영향력 제한적"...볼티모어 교량 붕괴 본 경제전문가 시각 03/26 56
미국 1월 주택가격 전년比 6.0%↑…상승세 가팔라져 03/21 60
주택 불균형에 거론된 해법...금리인하 말고 또 뭐가 필요한가 03/11 147
OECD 명목 주택 가격, 하락세 진정 후 반등 조짐 02/25 179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 "물가 2% 달성 위한 '실질적 성과' 보여" 02/06 230
장단기 미국 기대인플레이션 완화 소비자심리지수 개선 02/03 222
모기지 금리 내려가면서 주택시장 기지개 01/29 244
연준 3월 인하 가능성도 나왔다...'고용 지표에 모든 것이 달렸다' 01/28 290
월가 '트럼프 당선 시나리오' 는? 01/24 215
모기지 금리, 작년 5월 이후 최저 01/20 238
미 연준 이달말 양적긴축 속도조절 논의 가능성 01/17 263
미 최대 은행 JP모건체이스 작년 65조원 사상 최대 실적 01/13 302
지난해 12월 미국의 일자리가 '깜짝' 증가세 01/06 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