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Credit: pickupimage.com

계속 낮은 금리가 지속될것인가?

계속 낮은 금리가 지속될것인가? 히 막내려벤 버냉키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장이 22일 의회 청문회에서 지금까지 이어져오던 한달 850억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을 위한 자금공급 정책, 즉 양적완화 정책을 당분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버냉키 의장의 한마디는 지금까지 주택시장과 관련, 매우 중요한 의미의 발언이 아닐 수 없다. 물론 버냉키 의장의 언급은 경제 전반에 걸쳐 중요한 의미를 지니지만 특히 주택시장과는 현재 계속 이어지는 모기지 융자 정책과 관련해 매우 긴요한 발언이다. 그동안 연준이 초저금리 정책을 이어오는 한편에서 이처럼 막대한 양의 자금을 시중에 투입해왔기 때문에 모두 모기지 융자 이자율이 이처럼 낮은 수준을 이어왔던 것이기 때문이다. 현재 30년 고정 이자율은 평균 3.5% 선에서 유지되는 것이다. 850억달러라는 자금이 채권매입을 통해 이어지면서 채권에 연동되는 모기지 이자율 역시 낮게 책정돼왔고, 그간 주택시장에서 피어난 활기는 바로 이 정책이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그동안 경제계에서는 이제 서서히 한달 850억달러 규모의 자금 방출은 경기가 서서히 나아지기 때문에 자칫하면 인플레이션 위험이 따르기 때문에 점차 출구전략을 세워 끝내는 쪽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말이 늘어나왔다. 그러나 지난 3월까지 12개월간 보여진 소비자 물가 지수는 연준이 책정해 상한선으로 삼아왔던 목표치의 절반인 1% 수준에 머물고 있다는 배경이 버냉키 의장이 이날 이같은 방침을 세운 배경이 됐다. 즉 물가의 오름세가 그리 많지 않다는 판단이라는 말이다. 그러나 이에도 반대론자가 있다. 그냥 단순한 반대론이 아니라 물가 책정에서 핵심 물가 관리 대상은 빠져 있다는 말을 들어 이같은 판단이 현실을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이다. 즉 휘발유나 생필품 가운데 값이 많이 오른 제품의 가격 등은 소비자 물가 지수 산정에서 제외돼 있기 때문이다. 실제 생활에서 오른 물건값은 많은데 핵심 물가라는 이유로 물가 산정에서 빠져 있으니 실제 오름세를 반영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말이다. 아울러 경제 전반에서도 실업률이 아직 6.5%를 밑도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완전히 경기가 나아졌다고 판단하지 못한다는 논리로 정책을 유지하지만 결국 이는 연준이 기준해 둔 목표치이지 실제 상황을 정밀 점검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인 것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제학자들은 일부에서의 경기부양책 부작용을 말하는 다른 쪽에서 현재로서는 대규모 채권매입을 통한 양적완화 프로그램의 유지는 당연하다는 지적을 한다. 어찌됐든 반대론의 목소리가 서서히 커지고 있다는 점 역시 현실이다. 우려가 커지면 사실상의 정책에 반영이 쉽다. 당장 모기지 융자 이자율이 낮다고 해서 언제까지 이같은 낮은 모기지 이자율이 유지될 것이라고 판단한다면 잘못이라는 것이다. 지금 막 긴축정책으로 전환되지는 않겠으나 경제에 우려하는 이들이 더 많아질 경우 기조는 언제든 변경될 것이고, 이는 그리 멀지 않은 장래의 일이다. 낮은 금리의 시기는 이제 서서히 막을 내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집값이 싸기 때문에 아직은 여유가 있으니 적당한 때 주택매입에 나설 것이라고 생각하는 이가 있다면 이제 그 적당한 때는 서서히 막을 내리고 있다고 말해주고 싶다. 벤 버냉키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장이 22일 의회 청문회에서 지금까지 이어져오던 한달 850억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을 위한 자금공급 정책, 즉 양적완화 정책을 당분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버냉키 의장의 한마디는 지금까지 주택시장과 관련, 매우 중요한 의미의 발언이 아닐 수 없다. 물론 버냉키 의장의 언급은 경제 전반에 걸쳐 중요한 의미를 지니지만 특히 주택시장과는 현재 계속 이어지는 모기지 융자 정책과 관련해 매우 긴요한 발언이다. 그동안 연준이 초저금리 정책을 이어오는 한편에서 이처럼 막대한 양의 자금을 시중에 투입해왔기 때문에 모두 모기지 융자 이자율이 이처럼 낮은 수준을 이어왔던 것이기 때문이다. 현재 30년 고정 이자율은 평균 3.5% 선에서 유지되는 것이다. 850억달러라는 자금이 채권매입을 통해 이어지면서 채권에 연동되는 모기지 이자율 역시 낮게 책정돼왔고, 그간 주택시장에서 피어난 활기는 바로 이 정책이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그동안 경제계에서는 이제 서서히 한달 850억달러 규모의 자금 방출은 경기가 서서히 나아지기 때문에 자칫하면 인플레이션 위험이 따르기 때문에 점차 출구전략을 세워 끝내는 쪽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말이 늘어나왔다. 그러나 지난 3월까지 12개월간 보여진 소비자 물가 지수는 연준이 책정해 상한선으로 삼아왔던 목표치의 절반인 1% 수준에 머물고 있다는 배경이 버냉키 의장이 이날 이같은 방침을 세운 배경이 됐다. 즉 물가의 오름세가 그리 많지 않다는 판단이라는 말이다. 그러나 이에도 반대론자가 있다. 그냥 단순한 반대론이 아니라 물가 책정에서 핵심 물가 관리 대상은 빠져 있다는 말을 들어 이같은 판단이 현실을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이다. 즉 휘발유나 생필품 가운데 값이 많이 오른 제품의 가격 등은 소비자 물가 지수 산정에서 제외돼 있기 때문이다. 실제 생활에서 오른 물건값은 많은데 핵심 물가라는 이유로 물가 산정에서 빠져 있으니 실제 오름세를 반영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말이다. 아울러 경제 전반에서도 실업률이 아직 6.5%를 밑도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완전히 경기가 나아졌다고 판단하지 못한다는 논리로 정책을 유지하지만 결국 이는 연준이 기준해 둔 목표치이지 실제 상황을 정밀 점검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인 것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제학자들은 일부에서의 경기부양책 부작용을 말하는 다른 쪽에서 현재로서는 대규모 채권매입을 통한 양적완화 프로그램의 유지는 당연하다는 지적을 한다. 어찌됐든 반대론의 목소리가 서서히 커지고 있다는 점 역시 현실이다. 우려가 커지면 사실상의 정책에 반영이 쉽다. 당장 모기지 융자 이자율이 낮다고 해서 언제까지 이같은 낮은 모기지 이자율이 유지될 것이라고 판단한다면 잘못이라는 것이다. 지금 막 긴축정책으로 전환되지는 않겠으나 경제에 우려하는 이들이 더 많아질 경우 기조는 언제든 변경될 것이고, 이는 그리 멀지 않은 장래의 일이다. 낮은 금리의 시기는 이제 서서히 막을 내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집값이 싸기 때문에 아직은 여유가 있으니 적당한 때 주택매입에 나설 것이라고 생각하는 이가 있다면 이제 그 적당한 때는 서서히 막을 내리고 있다고 말해주고 싶다 더이상 낮은 이자는 기대하기 어렵다는 사실을 알고 주택구입이나 재융자를 서둘려야한다 몇개월전부터 반값으로 떨어진 기름값과 금리는 어떤 상관관계가 있는지 주목할 필요도 있다 --

제목 등록일자 조회
기프트와 유산, 무엇이 좋을까 10/22 13
은퇴지 집들을 찾아서 10/08 91
다시 돌아오고 있는 투자자들 09/11 231
9월 앞둔 부동산 시장 08/27 321
코로나로 달라진 부동산 매매 08/13 391
현재의 부동산 시장 07/30 527
하반기 부동산 시장 07/16 628
돈, 어디로 가야 하나? 06/18 802
커머셜 부동산 시장 06/04 972
투자용 부동산 구입의 타이밍 05/21 1,064
컨틴전시가 없는 오퍼의 보완점 05/07 1,461
1031 익스체인지 04/25 1,879
팬데믹 시대의 비즈니스들 04/09 1,819
크레이지 마켓에서 부동산을 구매할 때 03/26 1,931
인플레이션과 부동산 03/12 2,0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