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Credit: pickupimage.com

CPI 개선...크루그먼 "경제 연착륙 가능성 커졌단 의미"

미국의 10월 물가지표가 예상보다 더 내려간 것은 긍정적이며 이는 경제 연착륙 가능성이 커졌단 의미라고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 폴 크루그먼이 진단했다.

10일(미국시간)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크루그먼은 이날 CPI 발표 후 트위터를 통해 "좋은 인플레이션 지표이다.

(근원) 월간 지표는 변동성이 있으며 지난 3개월 사이 여전히 6%를 웃돌고 있다. 그러나 이는 주거비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이며 주거비는 후행지표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노동부에 따르면 10월 미국의 CPI는 전년동월대비 7.7%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시장 예상치 7.9%보다 낮은 것이다.

근원 물가는 전월대비 0.4% 올라, 시장 예상치 0.6%를 하회했다. 그는 주택 부문이 CPI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이 넘는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다만 주택가격의 변화는 공식 집계에 나타나기까지 18개월가량이 소요된다고 말했다.

제레미 시걸 펜실베이니아대학 와튼스쿨 교수 역시 주택가격 하락을 고려하면 인플레이션이 과장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크루그먼은 임대료 상승세가 이미 둔화하고 심지어 마이너스로 돌아섰다는 "압도적인 증거"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임금 상승률 하락을 두고 "이번 지표와 임금 지표 사이에 근원 물가가 통제되고 있다고 믿을만한 이유가 상당하다"면서 "연착륙은 점점 가능한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전문가들도 인플레이션이 이미 정점 신호를 보여줬다며 이것이 올해 주식을 상승시켜줄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뉴욕증시는 인플레이션 둔화에 폭등했다.

제목 등록일자 조회
라보뱅크, 연준, 금리 4.75~5% 이후 인상 중단 01/29 10
WSJ- 세계 경제 우려보다 나은 상황 11/23 252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 폴 크루그먼 "고금리시대, 오래가지 않을 것" 11/21 235
가상화폐 가격 하락에 월가 기관들 포트폴리오에서 배제 11/14 286
인플레 정점, 다시 주식·채권 투자해야-JP모건 11/10 281
미 경기후퇴 우려 속 물가 상승세 둔화조짐 10/27 350
자율주행 인텔 자회사 모빌아이 나스닥 상장 10/26 334
미국 국채 금리, 상승세 재개…10년물 수익률 3.7%대 돌파 09/26 364
매파 연준에 달러화, 고공행진 08/20 585
지난 2분기 미국의 집값 사상 최고가 ...오름세는 주춤 08/15 670
미 7월 소비자물가 8.5% 올라 08/10 695
5월 전미 주택가격지수 19.7% 상승... 상승률 둔화 07/26 756
금리상승·주가 급락에도 부유층 대출 급증…이유는 07/25 812
세계 각국 '인플레 대응' 총력전 07/21 724
부동산 플랫폼 ESR 한국 개발 JV 규모 1조에서 2조로 키워 07/06 833